'2016/11'에 해당되는 글 1건

  1. 2016.11.14 희망. 나라는 사람.
카테고리 없음2016. 11. 14. 21:26


점점 더 모르겠다.
많이 알아갈수록 더 모르겠다니.. 이렇게 억울할수가.

더 많이 알수록 나는 더 확실해질줄만 알았다.
그런데 정반대다.

내가 생각해온 가치관들. 그것이 실현불가능하기에 나는 비관을 택해왔던 사람이었나 싶다. 비관을 통해 이성적으로 삶을 관조할 수 있다고 믿었던 것인 것인가.

희망이란 왜이리 어려운 것일까.

"지금과는 다른 대안적인 세계가 가능하다고 믿고 행위하는 것을 의미한다."라니..

욕 나온다.
'가능하다고 믿고 행위하는 것.', '믿음.'

울고싶다.



이게 다 내가 똑똑하지 못한 탓인가 싶기도 하고.


삶 앞에 시크해져봤자 떼를 써봤자 헛수고일 것을 알면서도 난 참. 내 꿈은 실현불가능하다는 것을 믿고 싶은 것인가.
그 조차도 불가능한 것을...........................,................,....................

Posted by LavenderSo

댓글을 달아 주세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