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이불 속'에 해당되는 글 1건

  1. 2013.02.03 2월, 반가운 봄 그래도 아직은 아냐
Lavender.2013. 2. 3. 01:23


벌써 2월이다. 

아직까지 날은 춥지만 그래도 이따금 느껴지는 봄의 기운에 마음도 살짝살짝 들썩인다. 


그래도 요즘처럼 평안했던 적이 있나 싶다. 

예전엔 뭘 해도 불안했다. 놀고 있을 때에도 불안. 공부를 해도 불안. 


요즘 내가 가장 행복한 순간은 할 일 끝내고 침대에서 뒹굴면서 책을 볼 때이다.

그 여유와 행복이 그렇게 좋다. 


 따따금 봄 기운이 느껴지면 그제서야 한 해가 바뀌었다는 것을 자각하고 꿈에서 깬 듯한 느낌이 든다. 

 그럴 때마다 봄이라서 반가우면서도 한 편으론 아직 겨울이었으면 좋겠단 생각. 

 햇살에 눈살 찌푸리고 다시 이불을 뒤집어 쓰는 것 같이.



 아 10분 만 더요 







Song.


'Lavender.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앞으로.  (0) 2018.09.22
미움받을 용기가 필요한 시점  (0) 2015.11.24
시달린 날  (0) 2015.03.18
현실, 현실, 현실  (0) 2013.03.17
2월, 반가운 봄 그래도 아직은 아냐  (0) 2013.02.03
꿈이란거?  (0) 2013.01.23
Posted by LavenderSo

댓글을 달아 주세요